생선구이와 생선조림 맛집 춘천 ‘청해’
상태바
생선구이와 생선조림 맛집 춘천 ‘청해’
  • 객원기자
  • 승인 2020.10.22 0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두 어린 시절로 돌아가 저녁밥 먹던 때를 생각해보자. 놀이터에서 실컷 뛰어놀다 들어오면 집에 오는 길목부터 곳곳에서 퍼지는 맛있는 저녁밥 냄새. 집집마다 메뉴도 다양해 골목길 주변에는 된장찌개, 생선구이, 구수한 밥 냄새 등 다양한 냄새들로 가득 퍼지던 시절이 있었다. 오늘은 옛 추억을 살려 집밥 맛을 느낄 수 있는 생선조림 전문점을 소개한다.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춘천 만천리에 위치한 ‘청해’는 생선조림을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음식점이다. 이곳에서는 갈치 정식, 고등어 정식, 꽁치 정식을 비롯해 갈치 조림, 고등어 조림을 따로 판매한다. 정식에는 생선구이도 포함돼 있다.

필자가 주문한 메뉴는 고등어 정식 1인분과 갈치 정식 1인분이다. 정식은 2인분 이상 주문해야 하지만 갈치, 고등어 각각 1인분씩 주문해도 된다.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주문 후 일정시간이 지나자 조리된 먹음직스러운 음식들이 한 상 가득 차려졌다. 밑반찬으로 나오는 나물들은 훌륭한 맛을 자랑한다. 집에서 엄마가 해주는 듯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조림은 생선과 무, 양배추 등이 어우러져 있다. 양념이 밴 무의 맛, 조림 국물은 양배추의 단맛이 잘 어우러져 칼칼하면서도 달짝지근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생선 조림 속 생선의 양도 적지 않게 들어가 있다. 

성인 2명이 먹기에 충분할 정도로 양이 많은 편이다. 또한 정식 메뉴에만 같이 나오는 생선구이도 맛이 좋다. 생선구이는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할 만한 종류인 꽁치, 임연수, 고등어 등으로 구성돼 있다.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사진=김명빈 객원기자)

오늘날은 아파트에 거주자가 많고, 다세대 주택에 사는 사람들도 많아지면서 세대 간 예의를 지켜야 하는 경우가 많다. 냄새가 많이 퍼지는 음식을 요리해 먹는 것도 민폐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 필자는 지인으로부터 “아파트에서 냄새가 많이 나는 음식을 해 먹는 건 민폐”라는 말을 듣기도 했다. 생선은 조리 후 냄새가 쉽게 사라지지 않는 음식 중 하나여서 집에서 조리하는 것을 기피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냄새 때문에 힘들었거나 혹은 다른 세대에 냄새가 퍼져 항의를 받지 않을까 노심초사한 기억이 있다면 오늘은 편한 마음으로 외식으로 먹는 생선조림과 구이는 어떨까.

/김명빈 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채진 2020-10-22 14:58:20
먹어봤는데 음식은 푸짐하지만 달고 좀 느끼합니다. 꽁치는 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