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암호 수초섬 설치시 안전성 조사 허술”
상태바
“의암호 수초섬 설치시 안전성 조사 허술”
  • 원선영·이하늘
  • 승인 2020.10.15 00:00
  • 댓글 0
  • 조회수 9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박 전복사고 국감서 도마위
국민의힘도당 “낱낱이 밝혀야”

춘천 의암호 선박 전복 사고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 도마에 올랐다.

국민의힘 박대수 국회의원은 14일 한강유역환경청 국정감사에서 “의암호는 의암댐 수문이 열리면 수초섬이 떠내려갈 위험이 매우 큰 곳으로 수초섬 조성에 적합하지 않았다”며 “닻을 내릴 수 있는 고박장소를 확정하지 않았는데도 한강유역환경청은 기초적 확인조차 없이 국비 10억원을 지원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모 선정 과정에서 수초섬 설치장소에 대한 안전성 등을 철저히 조사하고 선정했어야 했다”고 질타했다.

정경윤 한강유역환경청장은 “공모사업은 공정하게 점수를 매겨 순위대로 선정했다”며 “지적하신 것처럼 홍수 피해와 같은 부분은 과학적으로 정밀하게 못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국감 직후 국민의힘 도당은 곧장 성명을 내고 “국감에서 춘천시가 수초섬 최종 고박장소를 결정하지 못 하고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앞서 춘천시가 해당 지점에 인공수초섬을 설치하더라도 안전에 문제가 없다고 언급한 것은 위증 혐의가 다분하다”고 비판했다. 이와함께 “이재수 시장은 박 의원의 지적사항에 대한 답변을 낱낱히 밝혀야 한다”고 했다.

원선영·이하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