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 지사 문화재 발언 허위" 국감 앞두고 불붙는 레고랜드 논란
상태바
"최 지사 문화재 발언 허위" 국감 앞두고 불붙는 레고랜드 논란
  • 윤왕근 기자
  • 승인 2020.10.15 00:01
  • 댓글 1
  • 조회수 92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혈세 낭비 레고랜드 중단 촉구 범시민대책위는 14일 강원도청 앞에서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레고랜드 테마파크 조성 공사 중단과 유적 보존을 촉구했다. (사진=윤왕근 기자)
혈세 낭비 레고랜드 중단 촉구 범시민대책위는 14일 강원도청 앞에서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레고랜드 테마파크 조성 공사 중단과 유적 보존을 촉구했다. (사진=윤왕근 기자)

오는 20일 진행될 강원도 국정감사를 앞두고 최근 혈세낭비, 임대수익 축소 등 논란이 일었던 레고랜드와 관련한 비판의 목소리가 더욱 거세지고 있다.

특히 지역 시민사회단체는 지난 12일 문화재청 국감에서 확인된 중도 하단부 정밀 발굴 계획 등을 들어 "문화재 문제는 끝났다"고 밝힌 최문순 강원도지사의 발언이 허위라며 총공격하고 있다.

'혈세 낭비 레고랜드 중단 촉구 범시민대책위'(이하 범대위)는 14일 강원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레고랜드 사업을 즉시 중단하고, 중도 유적을 원상 복구하라고 촉구했다.

범대위는 "레고랜드 부지 중 컨벤션·주차장·선사 유적공원 구역에서 복토지침 위반사례가 발견돼 공사가 중지된 상태"라며 "중도 하단부에 정밀 발굴 계획이 잡혀 있어 '문화재 문제는 완전히 끝났다'는 최문순 지사의 발언은 허위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문화재가 없는 지역이라고 발굴제외된 지역에서는 백제유적과 원삼국 구상유구가 존재하는 것으로 밝혀져 문화재청이 정밀 발굴해야 한다고 확인했다"며 "발굴계획이 진행될 경우 레고랜드 사업의 전면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범대위는 "도의회가 승인한 주차장 부지 매입비 258억원과 공사비 92억원 등 350억원이 지출됐지만 주차장 공사가 진행되지 않고 있다"며 "강원도와 도의회는 이를 도민 앞에 소상히 밝혀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더는 사업을 진행할 능력이 없이 혈세만 낭비하는 중도개발공사를 즉시 해산하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범대위는 "100년간 부지 무상임대, 800억원의 현금 지원, 임대료 10분의 1 경감, 유사 놀이시설 건설 시 멀린과 협의, 세금과 과태료까지 대납하는 총괄개발협약(MDA)이 을사늑약보다 더하면 더했지 부족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강원도는 레고랜드 사업을 즉시 중단하고 선사 유적 원상복구를 기반으로 대안을 마련해야 하며, 도의회는 관련 사실 일체를 진상 조사하고 책임자 엄중 문책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왕근 기자 wgjh6548@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