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온과 사랑스러움 모두 챙긴 '플리스' 코디법!
상태바
보온과 사랑스러움 모두 챙긴 '플리스' 코디법!
  • 객원기자
  • 승인 2020.10.14 00:00
  • 댓글 0
  • 조회수 42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고만 있어도 사랑스러움이 느껴지는 '플리스(Fleece)'. 부드러운 감촉과 몽글몽글한 양 모양새로 귀여움이 느껴지는 플리스는 남녀노소 인기를 끌고 있는 아우터다. 자칫 부해보일 수 있는 플리스를 어떻게 입어야 할지 고민이라면 스타들의 플리스 코디 방법을 살펴보자.

1. 문별

 

(사진=문별 SNS)
(사진=문별 SNS)

‘커버낫(Covernat)’ 플리스를 입고 개구쟁이 포즈로 찍은 사진을 공개한 문별. 그녀의 밝은 헤어 컬러가 한 층 돋보이는 아이보리 플리스는 귀여움을 부각할 수 있는 가장 인기있는 색이다. 문별은 볼드한 레터링이 돋보이는 맨투맨과 진청 팬츠에 플리스를 매치해 키치한 분위기를 완성했다. 문별이 선택한 커버낫 플리스는 ‘리버시블’ 제품으로 그날의 룩에 따라 ‘2way’로 입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편안한 플리스 코디를 선보인 문별의 플리스 스타일링을 따라해 보자.

2. 슬기

 

(사진=슬기 SNS)
(사진=슬기 SNS)

슬기는 항상 센스있고 스타일리시한 데일리룩을 선보인다. 무쌍의 매력적인 외모로 사랑받는 슬기는 ‘파타고니아(Patagonia)’의 레트로한 조끼를 선택해 아메카지 분위기를 물씬 풍겼다. 흰 티셔츠에 블랙 셔츠, 빈티지한 브라운 팬츠를 매치해 톰보이 무드를 더했으며, 이에 플리스 조끼를 매치해 감각적인 룩을 완성했다. 무심하게 묶은 똥머리와 옐로우 삭스, 심플한 스니커즈는 전체적인 룩의 밸런스를 맞춰준다. 플리스 조끼는 다양한 아이템과 잘 어울려 레이어드하기 좋고 특유의 아메카지 분위기를 낼 수 있어 패셔너블하게 연출할 수 있다.

3. 박은빈

 

(사진=박은빈 SNS)
(사진=박은빈 SNS)

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를 통해 색다른 연기 변신을 보여주고 있는 배우 박은빈. 그녀는 평소에 블라우스, 스커트, 원피스 등을 활용한 단아하고 페미닌한 룩을 즐겨 입는다. 박은빈은 평소 이미지와 어울리는 화이트 컬러의 '네셔널 지오그래픽(National Giographic)' 플리스를 선택했다. 하의는 블랙 스커트를 입은 것으로 추정해볼 수 있는데, 이렇듯 새하얀 플리스는 블랙 아이템과 궁합이 좋다는 것을 알아두자. 박은빈의 스타일처럼 화이트와 블랙 컬러 조합으로 모던하면서 시크한 분위기가 풍기는 플리스 패션에 도전해보길 추천한다.

4. 오연서

 

(사진=오연서 SNS)
(사진=오연서 SNS)

유튜브 채널 ‘오소소’를 운영하는 배우 오연서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속적으로 거울셀카를 업로드하며 다양한 스타일링을 공유하고 있다. 오연서는 ‘롱플리스’를 선택해 보온성과 스타일을 모두 잡은 플리스 패션을 선보였다. ‘롱플리스’는 ‘롱패딩’에 버금가는 보온성은 물론 마치 테디베어 같은 독보적인 귀여움을 발산하는 아이템이다. 오연서는 화이트 티셔츠에 진청 스키니진을 매치한 뒤 블랙 플리스를 걸쳐 세련된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다양한 컬러의 플리스 중 무난한 블랙 컬러를 선택하면 데일리 아이템으로 활용하기 좋다.

5. 공효진

 

영원한 패션의 아이콘 공효진은 독특한 플리스 디자인을 선택해 유니크한 데일리룩을 완성했다. 블루 배색 디테일이 더해진 아이보리 플리스로 스포티한 무드를 뽐냈으며 왼쪽, 오른쪽 팬츠의 컬러가 다른 데님 팬츠를 매치해 누구도 흉내내기 어려운 개성만점 패션을 완성했다. 플리스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각 브랜드에서 색다른 디자인의 플리스를 출시하고 있다. 공효진이 선택한 플리스는 그녀가 론칭한 브랜드 ‘슈퍼 매직 팩토리(Super Magic Factory)' 제품이다.

/오혜인 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