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판으로 완성하는 손쉽고 폼 나는 한식 요리
상태바
시판으로 완성하는 손쉽고 폼 나는 한식 요리
  • 객원기자
  • 승인 2020.09.29 00:00
  • 댓글 0
  • 조회수 188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력 대비 빛을 발하지 못하는 것이 바로 한식이다. 손은 많이 가지만 맛을 내기도, 번듯해 보이기도 쉽지 않기 때문. 장 본 뒤 일일이 재료 손질하고 불 앞에 서있을 생각에 시작부터 엄두가 나지 않는다면 마트에 진열된 시판 제품을 구입하자. 잘 나온 시판 제품을 활용한다면 정성 가득 요리도 그럴싸하고 손쉽게 차려낼 수 있다. 

누룽지전복삼계탕

황기, 엄나무, 수삼 등을 넣고 푹 끓여야 하는 삼계탕은 영양은 최고지만 감히 도전하기 어려운 메뉴다. 레토르트 삼계탕에 누룽지를 넣고 끓이면 양이 넉넉해져 많은 사람들과 함께 먹기 좋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전복을 넣으면 국물 맛이 더욱 풍부하고 감칠맛이 강해져 맛있어진다. 누룽지가 익으면서 수분을 흡수하기 때문에 국물이 줄어들기 마련인데, 물을 넉넉히 붓고 끓여 완성한 뒤 소금과 후추로 간을 더하면 맛있게 먹을 수 있다. 

재료(2인분): 시판 삼계탕 1팩, 누룽지 1장, 전복 2마리, 물 3컵, 대파 적당량, 소금·후춧가루 약간씩 

만드는 법 

1. 누룽지는 큼직하게 부러뜨려 준비하고, 전복은 솔로 깨끗이 닦아 손질한다. 대파는 송송 썬다.
2. 냄비에 시판 삼계탕을 1팩 넣고 누룽지와 물을 부어 함께 끓인다. 팔팔 끓으면 중불로 줄이고 15~20분간 뭉근히 끓이다 전복을 넣고 한소끔 끓인다.
3. 누룽지가 부드럽게 익고 전복이 익으면, 대파를 얹어 완성한다. 기호에 따라 소금과 후춧가루로 간을 한다.  

낙지볶음 콩나물보쌈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자주 먹는 낙지볶음이지만 아삭한 콩나물과 다양한 쌈채소를 약간만 곁들여도 푸짐해 보이는 일품요리가 된다. 콩나물은 물에 넣고 삶는 것보다 찌는 것이 더 고소한 맛을 낼 수 있다. 특히 홈쇼핑 등에서 구입할 수 있는 낙지볶음은 1팩에 양념된 낙지와 당근, 대파, 양파 등이 먹기 좋게 썰어져 있다. 팬에 기름을 두르고 센 불에 5분간 볶으면 조리가 끝나 간편하다.

시판 낙지볶음의 양념이 달다면 간장과 마늘을 약간 더 넣어 간을 맞추고 양파나 양배추 등의 채소를 더해 짜지 않도록 맛을 조절해보자. 지나치게 매울 경우 볶을 때 채소를 더 넣고 완성될 무렵 참기름을 약간 넣으면 매운 맛을 줄일 수 있다.  

재료(2인분): 시판 낙지볶음 500g, 콩나물 1봉(200g), 쌈채소 적당량

만드는 법

1. 콩나물은 꼬리 부분을 손질한 뒤 김이 오른 찜기에 얹어 7~8분간 찐 다음 한 김 식힌다. 
2. 달군 팬에 낙지볶음을 넣고 볶는다. 
3. 접시에 1의 콩나물과 쌈채소를 함께 곁들여 낸다.

대파불고기버섯전골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대파채와 버섯을 넉넉히 넣어 만든 깔끔한 맛의 불고기 전골 요리다. 메인 요리로 불고기만 내놓는 것보다 훨씬 정성스러워 보인다. 양념 불고기를 냄비에 담을 때는 양념 국물은 빼고 고기 건더기만 건져 넣어야 단맛이 지나치게 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국물에 참치액을 더하면 감칠맛을 살릴 수 있으니 참고할 것. 참치액은 훈연 참치에서 추출한 액기스로 감칠맛이 풍부하다. 국물요리에 소금이나 국간장 대신 간을 맞추거나 볶음 양념에 넣으면 맛있다. 끓으면서 당면이 국물을 흡수해 국물이 졸아드니 당면을 넉넉히 넣고 싶다면 물과 참치액 양을 레시피보다 늘린다.  

재료(2인분): 시판 양념 불고기·대파채 100g씩, 표고버섯 2송이, 새송이버섯·애느타리 버섯 1송이씩, 당면 80g, 참치액 2큰술, 물 3컵

만드는 법 

1. 표고버섯과 새송이버섯은 모양대로 썰고 애느타리 버섯은 밑동을 잘라내고 먹기 좋은 크기로 가닥을 떼어둔다. 
2. 당면은 물에 20분 이상 담가 불린다. 
3. 전골냄비에 양념 불고기와 1의 버섯, 2의 당면, 대파채를 고루 담는다.
4. 분량의 물에 참치액을 넣고 고루 섞은 뒤 3에 붓고 끓인다. 

훈제오리 미나리무쌈말이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새콤달콤한 쌈무에 향긋한 미나리와 훈제오리를 함께 얹으면 깔끔하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애피타이저가 된다. 쌈무와 훈제오리 자체에도 간이 돼 있기 때문에 별다른 양념장이 필요없는데다 각종 재료를 채 썰 필요가 없는 간단 요리다.

훈제 오리는 오리 특유의 누린내가 나지 않으며 적당한 두께로 썰어져 있어 쫄깃한 식감을 즐길 수 있다. 구운 뒤 키친타월에 올려 기름을 빼면 더욱 담백하게 먹을 수 있다. 일찍 만들어두면 오리 기름이 굳고 미나리가 시들 수 있기 때문에 먹기 직전에 만드는 것이 좋다.   

재료(2인분): 시판 훈제오리 500g, 쌈무 1팩(350g), 미나리 적당량

만드는 법 

1. 달군 팬에 훈제오리를 노릇하게 굽고, 미나리는 7~8cm 길이로 썬다.
2. 쌈무에 훈제오리와 미나리를 얹고 말아 완성한다. 

/김성은 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