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즈넉한 분위기가 매력적인 춘천 ‘카페 옥산(Oksan)’
상태바
고즈넉한 분위기가 매력적인 춘천 ‘카페 옥산(Oksan)’
  • 객원기자
  • 승인 2020.09.10 00:00
  • 댓글 0
  • 조회수 399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천 사농동에 위치한 '카페 옥산' (사진=차송미 객원기자)
춘천 사농동에 위치한 '카페 옥산' (사진=차송미 객원기자)
카페 옥산 입구. (사진=차송미 객원기자)
카페 옥산 입구. (사진=차송미 객원기자)

북한강이 보이는 그림 같은 루프탑, 옛 건물을 개조해 만든 3층짜리 적벽돌 건물이 인상적인 춘천 사농동에 위치한 ‘카페 옥산’을 소개하고자 한다.

예전에는 적벽돌 건물을 보면 ‘구식이다’ ‘칙칙하다’ 등의 인식이 박혀 있었는데 창고를 개조해 만든 카페인 성수동 ‘대림창고’ 등이 대세를 이루면서 적벽돌을 대하는 마음이 긍정적으로 변했다. 옛것과 새로운 것들을 적절하게 섞어 조화롭게 인테리어를 하고 고즈넉한 분위기를 뿜어내는 건축물 중 하나가 ‘카페 옥산’이다.

 

북한강뷰를 한눈에 볼 수 있는 3층 루프탑. (사진=차송미 객원기자)
북한강뷰를 한눈에 볼 수 있는 3층 루프탑. (사진=차송미 객원기자)

카페 옥산은 3층 루프탑에서만 볼 수 있는 북한강뷰 포토존이 유명하다. 1층과 2층 곳곳에는 현대적이면서도 동양적인 소품들로 채워진 인테리어로 인해 건물 전체가 매력적인 곳이다.

방문 당일에 내리는 비로 인해 흐린 분위기가 더해져 더욱 감성적으로 느껴졌다. 입구를 지나 살펴본 내부는 1층, 2층이 넓은 홀 공간으로 이뤄져 있다. 옛날에나 많이 볼 수 있었던 재봉틀이나 원형테이블 등 옛 소품과 가구들이 많이 배치돼 있다. 식물들도 있어 자칫 어두울 수 있었던 분위기가 생기 넘치는 곳으로 바뀌었다.

 

말차커피와 아이스 아메리카노. (사진=차송미 객원기자)
말차커피와 아이스 아메리카노. (사진=차송미 객원기자)

메뉴는 Coffee, Non-Coffee, 디저트로 구분돼 있었다. 아이스아메리카노와 말차 커피를 주문했다.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산미없이 깔끔한 맛이었고 더운 여름 갈증을 해소하기에 제격이었다.

보기만 해도 진해보이는 말차커피는 부드럽고 깊은 말차와 씁쓸한 에스프레소가 적절하게 어우러져 담백하면서도 우유의 고소한 맛이 더해져 일품이었다. 말차를 처음 접하는 분들은 씁쓸하다고 느낄 수 있는데, 커피가 함께 들어간 말차커피를 먹으면 호불호 없이 맛있게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사진=차송미 객원기자)
카페 옥산 내부. (사진=차송미 객원기자)

2층에서 커피를 여유롭게 즐긴 후에는 비밀스러운 공간인 3층 테라스를 들러보자. 테라스에 들어서자 손님을 반기는 듯한 식물들과 흔들의자가 놓여있다. 덩그러니 놓여있는 흔들의자가 고독하면서도 마치 의자에 앉아 책을 읽어주시던 할머니의 모습이 문득 떠올랐다.

마침 비가 그치고 노을이 예쁘게 펼쳐져 아름다운 테라스뷰가 완성됐다. 멀리 보이는 산과 앞에 흐르는 북한강, 고독하면서도 옛 감성을 물씬 풍기는 흔들의자가 한 폭의 그림 같았다.

1층부터 3층까지 모두 고즈넉한 소품과 멋진 테라스뷰로 보는 재미와 맛있는 음료까지 즐길 수 있는 매력적인 공간인 ‘카페 옥산’에서 인생샷을 찍으며 연인 또는 가족들과 추억을 만들어보자.

/차송미 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