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춘 시인의 문예정원] 식구
상태바
[이영춘 시인의 문예정원] 식구
  • 칼럼니스트
  • 댓글 0
  • 승인 2020.06.24 06: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 구

                     송 경 애

 

벌레가 먹다 남긴 아침 식사

케일 잎을 내가 먹는다

우린 전생에 한 솥밥 식구였나 보다

둥그런 아침 밥상에 

해가 따라 와 같이 앉는다

*송경애:2003문학예술등단.*시집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말* 춘천청춘합창단지휘자.

 
 
이영춘 시인

식구(食口)라는 말! 비록 한자에서 나온 말이지만 ‘밥을 함께 먹는 입’이란 뜻으로 참 정겹게 다가옵니다. 그렇습니다. 밥을 같이 먹는 ‘입’ 속에는 ‘가족’이란 의미도 함께 자리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전통 사회에서는 ‘식구’란 이름으로 항상 ‘입들이 모여 앉아 같이 밥을 먹었습니다. 남성들은 겸상으로. 여성들과 아이들은 두레 반상에서 이 밥을 통해 묵묵히 가족애를 형성했습니다. 입들이 모여 앉아 아이들 교육도 은연중 익히게 했습니다. 그 시간은 엄숙했지만 효를 배우고 예를 배운 입들이었습니다. 

이 시 ‘식구’는 화자가 벌레와 같이 밥을 나눠 먹고 있습니다. 핵가족화된 현대 사회에서 자녀들도 다 집을 떠나가 있습니다. 그리고 오롯이 단 둘 아니면 혼자 사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래서 두레반상은 고사하고 ‘혼밥’(혼자먹는밥)이 유행어가 됐습니다. 객지에 나가 있는 아이들은 아이들대로, 집에 남아 있는 부모는 부모 대로 혼자 밥을 먹는 이들이 많습니다. 

얼핏 보면 참 쓸쓸합니다. 혼자 밥을 앞에 놓고 목이 메는 사람도 많을 것입니다. 특히 해가 너울너울 지는 어스름 저녁 무렵, 혼자 밥그릇을 앞에 놓고 멍한히 먼 산 바라보는 이들도 있을 것입니다. 고독한 단독자의 형상입니다.

그런데 이 시의 화자는 그런 외로움의 밥이 아니라, 벌레와 같이 나눠 먹는 존재 양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따뜻한 심상으로 다가옵니다. 그래서 외롭지 않습니다.

게다가 둥그런 해까지 불러와 앉힐 수 있는 심상이 참으로 넉넉하게 비춰집니다. 혼밥으로 홀로 사는 사람이 많은 이 시대에, 또 요즈음 같이 코로나 바이러스로 ‘거리 두고 밥 먹기’가 권장되는 시대입니다. 비록 야생 벌레와의 교감이지만 화자의 따뜻한 정서를 엿볼 수 있어서 풋풋한 정과 여유를 새삼 공유하게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김기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1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