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현안점검] 3. '혈세먹는 하마' 레고랜드
상태바
[춘천 현안점검] 3. '혈세먹는 하마' 레고랜드
  • 윤왕근 기자
  • 댓글 0
  • 승인 2020.05.02 06: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9일 강원도청 정문에서 진행된 레고랜드 중단 촉구 기자회견 현장. (사진= 윤왕근 기자)​
​지난달 29일 강원도청 정문에서 진행된 레고랜드 중단 촉구 기자회견 현장. (사진= 윤왕근 기자)​

내년 7월 개장을 목표로 공사를 진행 중인 춘천 레고랜드는 풍전등화에 놓여있다.

시행사인 영국 멀린사의 추가투자금 완납으로 외국인투자지역 지위를 유지하고 부정적 여론이 컸던 사업부지 추가매입 안건이 도의회를 통과하면서 일단 사업추진을 위한 난제는 해결된 상태지만 잡음은 더욱 커지고 있다.

가장 큰 문제는 계속되는 혈세 투입이다. 최근 도의회가 주차장 조성사업을 위한 신규 사업투자 동의안과 관련 예산 292억원, 문화재보존구역으로 인한 부지 추가매입에 필요한 255억원이 잇따라 통과시키면서 지역사회의 반발이 본격화되고 있는 것이다.

문제는 이후에도 세금 추가 투입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일부 시민단체들은 레고랜드 사업이 최종 마무리될 경우 무려 1조3000억원(중도 부지 비용 포함)에 이르는 천문학적 혈세가 투입될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실제 곧 테마파크 내 컨벤션 부지매입(570억원), 선사유적공원 조성(340억원) 등에 세금이 투입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같은 부정적 여론을 의식한 듯 도의회는 지난달 부지 추가매입 안건을 '조건부'로 통과시키면서 컨벤션센터 건립사업을 국비보조사업으로 전환하고 문화유적공원도 춘천시와 공동 추진할 것을 권고했다.

결국 똑같은 세금인 '나랏돈'과 '춘천돈'을 사용하라는 모순적인 권고인 것이다. 이에 레고랜드 조성사업을 둘러싼 혈세 낭비와 재정부담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특히 춘천시는 도의회의 권고로 문화유적공원 공동추진에 대한 입장을 조만간 정해야 한다. 혹여 공동추진이 결정될 경우 시민여론과 지역 시민사회단체의 반발이 격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 위원장은 "감정가 7000억원짜리 중도부지 전부가 사라지는데도 춘천시와 강원도가 얻을 건 전혀없는 이상한 사업이 레고랜드 조성사업"이라며 "혈세투입에 대한 부정적 여론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윤왕근 기자 wgjh6548@hanmail.net]
저작권자 © MS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매체정보

  • 강원도 춘천시 동면 춘천순환로 600
  • 대표전화 : 033-256-3300
  • 법인명 : 주식회사 엠에스투데이
  • 제호 : MS투데이
  • 등록번호 : 강원 아00262
  • 등록일 : 2019-11-12
  • 발행일 : 2019-10-17
  • 발행인 : 이진혁
  • 편집인 : 김기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충식
  • Copyright © 2021 MS투데이 . All rights reserved.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서충식 033-256-3300·mstoday10@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