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레고랜드에 '트램' 생길까..춘천형 뉴딜사업 제시
상태바
명동~레고랜드에 '트램' 생길까..춘천형 뉴딜사업 제시
  • 윤왕근 기자
  • 승인 2020.09.17 00:01
  • 댓글 0
  • 조회수 127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호수정원 조성, 수소교통복합기지 구축 계획도
무가선 저상트램 (사진=현대로템 홈페이지)
무가선 저상트램 (사진=현대로템 홈페이지)

닭갈비로 이름난 춘천 명동과 내년 7월 개장 예정인 레고랜드 테마파크를 잇는 무가선 수소전기트램 도입이 제시돼 눈길을 끈다.

더불어민주당 춘천갑 허영 의원은 정부와 강원도, 춘천시, 국책연구기관, 강원테크노파크 등과 함께 춘천형 그린·디지털뉴딜 관련 8대 신규사업을 발굴해 추진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이중 핵심은 ‘명동~레고랜드 무가선 수소전기트램 도입’이다. 최근 강원도가 레고랜드 등 하중도 관광활성화 차원에서 추진한 순환형 모노레일 건설을 철회하고 관광트램으로 계획을 변경하는 것이다. 전선이 없는 무가선 트램은 도로에 노면과 같은 높이의 매립형 레일을 설치하고, 그 레일을 따라 운행하는 대중교통수단이다.

허영 의원실에 따르면 무가선 수소전기트램의 건설 비용은 1㎞당 200억원 정도로, 땅을 파고 대형 구조물을 세우는 지하철의 6분의 1, 경전철의 3분의 1 수준이다. 공사 기간이 짧고 기존 도로 위에 건설돼 버스 등 다른 교통수단과의 연계성도 좋은 편이다. 원도심 재생과 관광 활성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무가선 저상트램 (사진=현대로템 홈페이지)
무가선 저상트램 (사진=현대로템 홈페이지)

무엇보다 국토부의 실증사업 지원을 통해 시작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지난해 국토부의 무가선 저상트램 실증노선 공모사업에 선정된 부산 남구의 오륙도 트램(1.9km) 노선이 대표 사례다. 동력원은 최근 국토부의 승인을 얻은 울산 수소트램처럼 수소연료전지 방식이 거론된다.

허 의원은 조만간 강원도가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 타당성 연구를 의뢰하기로 한 만큼, 국토교통위원의 이점을 최대한 살려 오는 2023년까지 도입하겠다는 각오다.

허 의원이 이날 트램 도입 외 제시한 춘천형 뉴딜형 사업 중 △수열에너지 융·복합클러스터 구축 및 집적 활성화 △국가호수정원 조성(산림뉴딜) △수소교통복합기지 구축 등이 눈에 띤다.
 

이중 특히 동내면 학곡리 화물공영차고지 일대에 '수소교통복합기지'를 구축, 수소차를 하루 500대가량 충전할 수 있는 수소 추출시설 및 충전소뿐 아니라 공유형 모빌리티 플랫폼을 통해 춘천과 강원도를 수소 대중교통의 거점으로 조성하겠다는 구상이다.

이밖에도 허 의원은 디지털 뉴딜과 관련해 비대면 디지털 치료제 인증지원 기반구축, 양자암호통신 인프라 및 퀀텀밸리 실증단지 조성, 디지털 트윈 기반 국가하천(한강수계) 수질오염총량관리 모니터링 시스템, 에너지 디지털플랫폼단지 조성사업도 강조했다.

허 의원은 "앞으로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기후변화 대응과 비대면 분야를 위주로, 춘천의 미래먹거리를 책임질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적극 발굴해 추진하겠다”며 “춘천에서 시작하는 한국판 뉴딜을 범국가적인 성공사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윤왕근 기자 wgjh6548@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