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폭탄에 태풍까지] 강원, 비 500㎜ 더 내린다
상태바
[물폭탄에 태풍까지] 강원, 비 500㎜ 더 내린다
  • 김민수 기자
  • 승인 2020.08.03 00:03
  • 댓글 0
  • 조회수 1526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기상청)
(자료=기상청)

강원지역은 5일까지 500㎜ 이상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장마전선이 중부지방에 위치한 가운데 남쪽에서 많은 양의 수증기가 중부지방으로 유입되고 있다. 또 북서쪽에서 유입되는 건조한 공기로 인해 강한 비구름대가 지속적으로 발달하고 있다.

강원지역은 5일까지 장마전선이 중부지방과 북한지역을 오르내리면서 많은 비가 예상되는 가운데 제4호 태풍 ‘하구핏(HAGUPIT)’이 동반한 수증기가 우리나라로 추가 유입되면서 비의 강도가 더 강해질 전망이다.

강원 영서는 2~5일까지의 총 누적강수량이 100~300mm이고 일부 지역은 500mm가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 영동은 30~80mm 비가 예고돼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춘천은 8월 첫 주말인 1일부터 2일 오후까지 58.7㎜의 비가 내렸다. 그러나 밤사이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많은 비가 내려 3일 오전 6시40분 기준 누적 강우량은 127.7㎜로 집계됐다.

특히 강원 영서는 최근 일주일 동안 100~500mm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면서 하천과 계곡의 물이 많이 불어나 있고 지반도 약해진 상태다. 산사태와 축대 붕괴, 농경지·지하차도·저지대 침수 등의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3일 오전에는 강원 영서를 중심으로 시간당 100mm 이상의 매우 강한 국지성 호우가 내릴 수 있다”며 “출근길에 매우 강한 비가 집중되는 만큼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민수 기자 minsu@ms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