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사태와 범람으로 강원 원주~충북 경계 국도 곳곳 차량 통제
상태바
산사태와 범람으로 강원 원주~충북 경계 국도 곳곳 차량 통제
  • 연합뉴스
  • 승인 2020.08.02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오전 충북 제천시 봉양읍 중앙선 연교역과 구항역 구간 철도 주변 도로가 침수돼 있다./연합뉴스
2일 오전 충북 제천시 봉양읍 중앙선 연교역과 구항역 구간 철도 주변 도로가 침수돼 있다./연합뉴스

중부지방에 200㎜가 넘는 물 폭탄이 쏟아진 2일 충북과 강원도 경계 구간의 도로가 산사태 등으로 차량 통행이 통제됐다.

이날 오전 7시께 원주시 신림면과 충북 제천시 봉양읍 학산철교 부근의 5번 국도가 호우로 인한 도로 범람으로 교통이 통제됐다.

이 구간은 도로에 넘친 물이 빠지지 않아 통행이 차량 통행이 중단된 상태다.

앞서 오전 3시 30분께 원주시 흥업면과 충북 충주시 엄정면을 잇는 19번 국도 소태재터널 부근에서 산사태가 났다.

이 사고로 토사가 도로를 덮쳐 이 구간 차량 통행이 10시간가량 통제되기도 했다.

또 정선군 정선읍 가수리∼운치리를 잇는 군도의 잠수교가 물에 잠겨 이 구간 차량 통행이 통제 중이고, 태백 황지중학교∼옛 KBS방송국을 잇는 도로가 지반침하로 통제 중이다.

이밖에 영월과 정선 등 영서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면서 곳곳에 토사와 빗물이 도로에 넘쳐 차량 통행에 큰 불편을 겪었다.

<MS투데이와 연합뉴스 콘텐츠 제휴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