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레고랜드 개발협약안 공개 여부 민주당 의총 분수령
상태바
강원도 레고랜드 개발협약안 공개 여부 민주당 의총 분수령
  • 박명원
  • 승인 2020.07.31 0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면계약 논란에 원본공개 요구
여야 의총서 행정조사권 논의
도의회 다수 민주당 결정 관건

[강원도민일보 박명원·정승환 기자] 속보=최문순 도정의 역점사업인 레고랜드 테마파크 조성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상황에서 미래통합당과 시민사회단체가 총괄개발협약안 원본 공개를 요구하는 등 반발(본지 7월30일자 3면)하고 있어 강원도가 자료공개 여부를 놓고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이와 관련,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내달 3일과 4일 각각 의원총회를 열고 레고랜드 '이면계약' 논란과 행정조사권 발동 등에 대한 당론을 모으기로 해 도의회 절대다수를 차지한 민주당 의총 결과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30일 강원도에 따르면 도는 최근 민주당 원내대표단에 레고랜드 사업과 관련해 논란이 불거지고 있는 현안 등을 보고하고,'2018년 체결된 총괄개발협약안(MDA)' 공개여부 등을 논의했다.이에 따라 도는 양 당의 의총 결과를 포함해 도의회의 결정을 토대로 자료 공개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내년 7월 개장을 목표로 한 레고랜드 사업은 각 클러스터 공정작업이 한창이지만 레고랜드 중단 촉구 춘천시민사회단체,범시민대책위(이하 대책위)가 도와 멀린사 간 레고랜드 부지사용 임대료를 놓고 '이면 합의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또 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통합당도 행정조사권 발동을 촉구하고 나서는 등 도집행부를 압박하고 나섰다.통합당 의원들은 당시 체결된 총괄개발협약안을 토대로 도 집행부의 '축소·누락 보고' 여부를 확인하겠다는 입장이다.이에 대해 김형원 경제건설위원장은 "레고랜드와 관련,이면계약 논란이 불거진 만큼 관련 내용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은 분명히 필요하다"며 행정조사권 등에 대해서는 "충분한 논의를 통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도는 총괄개발협약안 공개와 관련,멀린사와의 비밀유지 조항 체결 등을 이유로 협약안 공개에 난색을 표하고 있으나 자료공개를 촉구하는 여론이 계속되면서 진퇴양난인 상황이다.

더욱이 이같은 논란이 장기화될 경우 호텔 등 건설공법 논란까지 맞물려 내년 7월 개장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도 관계자는 "현재 자료공개 여부를 심도있게 검토하고 있다"며 "도의회의 최종 결정을 보고 협의해나가겠다"고 했다. 박명원·정승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