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낙연, "허영·정만호, 준비된 후보" 지원사격
상태바
민주당 이낙연, "허영·정만호, 준비된 후보" 지원사격
  • 윤왕근 기자
  • 승인 2020.04.03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시장 방문 과정에서 김진태 후보와 조우
김진태, 이 위원장에게 "종로에서 선전해달라" 뼈있는 덕담하기도
3일 춘천을 찾은 이낙연(사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춘천갑 허영(왼쪽 두번째), 정만호(오른쪽 두번째) 후보 등 강원지역 출마자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윤왕근 기자
3일 춘천을 찾은 이낙연(사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춘천갑 허영(왼쪽 두번째), 정만호(오른쪽 두번째) 후보 등 강원지역 출마자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윤왕근 기자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4.15 총선 더불어민주당 공동 상임선대위원장 자격으로 춘천을 찾아 춘천·철원·화천·양구 선거구에 출마한 허영 후보와 정만호 후보를 지원사격했다.

이 위원장은 3일 춘천을 찾아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두 후보에게 '동지'라는 표현을 쓰며 치켜세웠다. 그는 "허영 동지는 강원도 미래에 대한 확고한 철학을 가진 젊은 지도자"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춘천시민께서 무엇이 강원도의 미래를 위해 도움이 되는가, 누가 강원도의 미래에 더 보탬이 되는 지도자인가 선택해주시리라 믿는다"며 "허영 후보가 그 답에 근접한 후보"라고 말했다. 또 "정만호 후보는 과거에 함께 일했던 업무적 동지, 정서적 친구"라며 "춘천의 문제, 강원도의 문제를 해결할만한 지혜와 방법을 가진 후보자다. 바로 쓸 수 있는 준비된 사람"이라고 밝혔다.

 

3일 춘천을 찾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윤왕근 기자
3일 춘천을 찾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윤왕근 기자

설악산 오색케이블카와 가리왕산 복원문제 등 정부의 '강원도 홀대론'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이 위원장은 "가리왕산 복원과 케이블카 문제는 현지 주민들의 기대에 미흡했으리라 생각한다"며 "앞으로 대화의 과정을 이어가며 더 현명한 방식은 없는지, 강원도에 더 이익이 되는 방식은 없는지 더 찾아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대결적 생각을 가진 지도자들이 강원도의 미래를 결정하는 위치에 계속 계신다는 것은 강원도를 위해서 바람직한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이제 강원도는 확실하게 대결이 아닌 평화가 강원도의 미래에 보탬이 된다는 확실한 인식을 도민들이 갖고 지도자를 선택할 때가 왔다"고 자당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3일 춘천 풍물시장을 찾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유세 중이던 춘천갑 미래통합당 김진태 후보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 이정욱 기자
3일 춘천 풍물시장을 찾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유세 중이던 춘천갑 미래통합당 김진태 후보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 이정욱 기자

한편 이날 이 위원장은 기자간담회 이후 춘천 중앙시장을 방문해 상인들의 민심을 듣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 과정에서 허영 후보의 맞대결 상대인 미래통합당 김진태 후보와 어색한 만남이 성사되기도 했다. 이 위원장과 김 후보는 악수를 나누며 "수고가 많으시다"고 덕담을 건넸다. 또 김 후보는 이 위원장에게 "총리님이 너무 다니셔서 불안하다"며 "종로에서 선전해주시길 바란다"고 '뼈있는' 말을 건넸다.

 

[MS투데이 윤왕근 기자 wgjh6548@hanmail.net]

저작권자 © MS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