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 건강에 최고라는 ‘비타민 U’, 여기에 많다
상태바
위 건강에 최고라는 ‘비타민 U’, 여기에 많다
  • 리얼푸드
  • 승인 2020.02.13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위 통증은 평상시 식습관이 매우 중요한 질환이다. 최대한 자극적인 음식을 피하라는 것이 전문가들이 말하는 첫 번째 조언이다. 이와 함께 위 건강에 좋은 식품으로 식단을 차리는 것도 필요하다. 위 건강에 좋은 대표적인 성분으로는 비타민 U가 있다. 비타민 U는 이름에서부터 그 효능이 나타난다.

이는 ‘Ulcer(궤양)’의 앞글자를 딴 이름으로, ‘궤양 치료에 유효한 성분’이라는 의미를 가지며, MMSC(메틸 메티오닌 술포늄 클로라이드), 즉 ‘항궤양 성분으로도 불린다. 비타민 U는 위 점막에서 분비되는 호르몬 프로스타글란딘의 생성을 촉진해 위산 등의 자극으로부터 위벽을 보호한다. 위염 및 위궤양 억제는 물론 위암 예방에도 이로운 역할을 한다.

 

▶방울 양배추=MMSC라 불리는 비타민U의 출신은 양배추이다. 미국과 스위스 등 여러 학자에 의해 양배추 추출물의 궤양 억제 효능이 밝혀지면서 이 성분은 MMSC 라는 이름으로 학계에 보고됐다. 함유량도 채소중에서 월등히 높다. 건조중량 100g 기준으로 비타민 U 함유량은 양배추(192.85㎎)가 케일(23.4㎎), 브로콜리(18.9㎎), 아스파라거스(18.7㎎) 등이다.

최근에는 양배추보다 작은 사이즈의 ‘방울 양배추’가 더 주목을 받고 있다. 작은 사이즈때문에 유전자 조작을 한 ‘미니 채소’가 아니냐는 오해도 받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일반 양배추보다 뛰어난 장점도 많다. 비타민 U는 양배추 잎보다 심지에 더 많이 들어있는데 방울 양배추는 겉껍질과 속심까지 전부 먹을 수 있다. 항산화물질인 ‘설포라판’도 2배 가량 많이 들어있다. 설로라판 성분은 위암 발생의 주요 원인인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의 확산 방지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외에 비타민 C도 일반 양배추보다 1.5배 많다.

방울 양배추는 간단한 조리법으로 활용이 가능한 식재료이다. 익힐수록 단 맛이 나기 때문에 볶음 요리에 넣거나 소금과 후추를 뿌려 구워먹어도 맛있다. 반으로 자르면 샐러드 식재료로 사용하기 좋으며, 믹서기에 넣고 건강 주스로 마셔도 된다.

 

▶케일=양배추 다음으로 비타민 U가 풍부한 채소는 케일이다. 비타민 U와 함께 위 건강에 좋은 성분으로 알려진 비타민K도 많이 함유하고 있다. 이는 위점막과 위벽을 보호하고, 손상된 위장의 재생력을 높여주는 역할을 한다. 케일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최고의 채소’라고 평가할 만큼 각종 영양소가 풍부한 슈퍼푸드로 유명하다. 채소 가운데 카로티노이드 성분 함량이 가장 많아 대표적인 항암식품으로 꼽힌다.

 

▶김=“위장의 기를 강하게 하며 위장이 아래로 처지는 것을 막는다” 명나라 의학서인 ‘본초강목’에서 김을 두고 표현한 대목이다. 비타민 U라고 하면 보통 양배추와 케일, 브로콜리를 떠올리지만 김에도 비타민 U 가 꽤 많이 들어있다. 특히 식이섬유의 일종인 포피란이 소화작용을 활발하게 만들어 위장의 독소 배출이나 위점막 충혈 억제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보고되어 있다. 식이섬유의 함량(말린 김 100g당 37g)도 매우 높아 장운동을 활발하게 만들어 원활한 배변활동에 도움을 준다. 노화와 피로해소에 좋은 비타민C 역시 과일 못지 않게 풍부하다.

 

gorgeous@heraldcorp.com

 

저작권자 ©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