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종려상+아카데미까지 '리빙 레전드' 봉준호가 세운 '기록 史'
상태바
황금종려상+아카데미까지 '리빙 레전드' 봉준호가 세운 '기록 史'
  • 자유기고가
  • 승인 2020.02.1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현지시간)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감독·각본·국제영화상 등 4관왕을 차지한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미국 LA 더 런던 웨스트 할리우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배우 송강호.(사진=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감독·각본·국제영화상 등 4관왕을 차지한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미국 LA 더 런던 웨스트 할리우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배우 송강호.(사진=연합뉴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지난 10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과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까지 싹쓸이하며 '4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이처럼 우리나라 영화계의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 가며 한국 영화계 위상을 높이고 있는 봉 감독이 세운 최초의 기록들은 뭐가 있을까.

지난해 개봉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기택(송강호 분)네와 동익(이선균 분)네의 빈부 격차와 이를 극복하지 못한 기택의 돌이킬 수 없는 선택과 이로 인해 비극으로 치닫는 두 가족의 이야기를 블랙 코미디로 그려냈다. 특히 이들의 의상과 주거 공간 등 모든 배경이 의미를 담고 있었고 영화를 본 관객들은 이를 추리하면서 봉 감독의 의도를 알아차리곤 했다.

 

영화 '기생충' 스틸컷
영화 '기생충' 스틸컷

지난해 5월 말 우리나라에서 개봉한 '기생충'은 53일 만에 천만 관객을 돌파하며 뜨거운 반응을 일으켰다. 이 같은 '기생충 신드롬'은 국내뿐만 아니라 지난해 5월에 열린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도 '돌풍'을 일으켰다. 당시 봉 감독은 한국 영화 최초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국내 영화계의 한 획을 그은 바 있다.

봉 감독의 기록은 여기가 끝이 아니었다.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으며 미국의 4대 영화 조합상으로 꼽히는 제작자조합상(PGA)와 감독조합상(DGA), 배우조합상(SAG), 작가조합상의 각본상 수상을 알렸다. 또 제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과 외국어영화상을 받으며 한국 영화계의 영광스러운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기생충'은 각종 국제상 수상 이력뿐만 아니라 많은 유력 매체들을 통해 무려 49번이나 명작으로 선정되며 그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대표적으로 '롤링스톤즈' 'TIME' '가디언' 'LA 타임스' '월스트리트 저널' '뉴욕 타임스' '카이에 뒤 시네마' 등에서 꼽은 '올해 최고의 영화 TOP10'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봉준호 감독의 대표작 '옥자(왼쪽부터)', '설국열차', '괴물' 포스터
봉준호 감독의 대표작 '옥자(왼쪽부터)', '설국열차', '괴물' 포스터

그는 '기생충' 외에도 세계 영화사에 많은 족적을 남겼다. '옥자', '설국열차', '마더', '괴물' '살인의 추억' 등 그의 앞선 작품들 역시 세계 영화 시상식 수상과 평론가들에게 극찬을 받으며 세계적으로 예술성과 대중성을 동시에 인정받았다.

뉴욕타임즈는 최근 봉 감독에 대한 특집 기사를 통해 "우리는 봉준호의 세계에 살고 있다. 봉준호 감독은 매니아들을 이끄는 컬트적인 감독에서 이제는 명실상부 세계적인 거장이 됐다"고 평했다.

또 "한국영화 뉴웨이브의 선봉장, 봉준호의 영화를 들여다보면 한국 사회를 볼 수 있고 역사도 돌이켜 볼 수 있다. 현실(Reality)과 환상(Fantasy)을 결합해 영화의 예술적 쾌감과 오락적 쾌감을 동시에 충족시켜 주는 그의 작품들은 늘 기대와 호기심을 안겨 준다. 가장 흥미진진한 감독이라고 할 수 있다"고 극찬했다.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영화 잡지인 카예 뒤 시네마도 "아티스트적인 면모와 엔터테이너적인 면모를 절묘하게 갖춘 천재"라고 호평했다.

이 같은 찬사에서 알 수 있듯이 한국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4관왕이 가지는 의의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큰 것 같다. 아직까지 전 세계 곳곳엔 차별과 혐오가 넘쳐나지만, 예술을 통해 그가 보여준 보편과 개방, 포용의 가치가 점차 널리 퍼지길 바란다.

 

/이보라 프리랜서 기자

저작권자 © MS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D소프트